로고

  • 글쓰기
  • 로그인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KISTI 한선화 연구위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9-26 15:19

조회1,140회 댓글0건

본문

7a65ae118a15a39dbaf38982c0dc7350_1506497670_6172.jpg


4차 산업혁명의 성패를 결정하는 핵심 자원은 데이터입니다. 

양질의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다양한 분야의 서로 다른 형태의 데이터들이 융합될 때 그 파급력은 더욱 커집니다. 정부는 사회 각층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자발적으로 제공되는 데이터를 모아서 공개하는 것 뿐 아니라, 데이터가 잘 활용될 수 있도록 가공하고 다양한 분석이 가능한 데이터 분석 및 가시화 도구를 제공하는 플랫폼도 필요합니다. 이러한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가 모이고 융합되고 분석될 때 현재의 상황을 빠르고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고, 미래에 대한 과학적 예측이 가능해지며, 문제의 해결책에 대한 과학적·합리적 접근 방법을 찾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과학기술 분야에서도 데이터의 공유와 재활용은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연구 방식의 흐름이 과거의 이론 및 실험 중심의 연구에서 벗어나, 데이터와 컴퓨팅을 활용한 in-silico 연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의 연구를 통해 생산되는 연구 데이터를 공유하고 재활용하는 것은 연구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는 물론, 새로운 과학적 발견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현재 OECD를 비롯한 선진 각국에서 Open Science를 과학기술분야의 중요한 의제로 다루는 이유입니다. 데이터는 그냥 모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미국, 영국을 비롯한 각국에서는 정부의 R&D 자금을 지원받은 연구를 통해 생성된 데이터를 어떻게 관리하고 공유할 것인지를 Data Management Plan(DMP)라는 형식에 담아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연구를 통해 생성된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는 데이터 관리 도구와 데이터 센터를 지원합니다. 우리나라도 정부의 지원을 받은 R&D는 연구 성과물뿐 아니라 데이터까지 제출하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여야 할 것입니다.

 

데이터는 이미 감당이 어려울 정도로 생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이 현실화 되고, IoT를 통해 사물인터넷 데이터까지 생산되면 그 분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될 것입니다. 이처럼 실시간으로 무한히 생성되는 데이터를 융합하고 처리하기 위한 실시간 스트리밍 빅데이터 융합·분석기술의 개발과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초고성능 컴퓨팅 환경도 점점 더 중요해질 것입니다.

 

수많은 데이터의 바다에서도 얻을 수 없는 데이터도 있습니다. 

과학기술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꼭 필요하지만 얻을 수 없는 데이터가 어떤 것이 있는지를 살펴, 이를 어떻게 확보하고 관리할 것인가를 찾아내는 목적지향적 데이터 디자인이 필요합니다. 사람과 사회를 위한 데이터를 찾아내고, 이를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도구를 연구·개발하여 과학기술이 국민 생활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추진하여야 합니다.



 

총 0건의 댓글

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정혜윤

simple

무선통신

달팽이

열정라인

먹고살자

innsi02

토토맘

응애

걸음느린아이

kpeo

npdp

donald

Gnen

npdp

잭리쳐